‘마녀’ 정려원X손담비, 절친 케미 빛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손담비, 정려원

‘마녀의 법정’ 손담비, 정려원

연예계 대표 절친 정려원-손담비가 KBS2 월화극 ‘마녀의 법정’ 촬영 인증샷을 공개하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손담비는 지난 13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11회에서 준강간 사건의 피해자 양유진 역으로 특별출연했다. 극 중 마이듬(정려원)이 변호사로서 변호를 맡은 첫 사건의 상대로 만난 것.

양유진은 여성아동범죄전담부 조차 피해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 생각했던 상황과 자신의 커리어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어려운 싸움을 이어갔다.

방송 이후 공개된 사진에서 정려원과 손담비는 나란히 옆에 꼭 붙어 앉아 ‘마녀의 법정’ 대본을 손에 들고 카메라를 향해 웃고 있다. 극 중 피해자와 피의자 변호인으로 대립하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가 담겨있다. 편안한 분위기와 장난기 어린 표정에서 두 사람의 끈끈한 친분이 온전히 전해진다.

촬영을 마친 손담비는 “‘마녀의 법정’을 애청하는 한 사람으로 특별출연까지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정려원 언니를 옆에서 응원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시간이 된 것 같다. 얼마 남지 않은 ‘마녀의 법정’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현재 티캐스트 여성채널 패션앤 ‘마이 프라이빗 TV’에 출연해 털털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100% 리얼 라이프를 담아내고 있으며, 영화 ‘탐정2(가제)’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