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윤현민, 이런 검사 또 없나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윤현민 / 사진=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윤현민 / 사진=방송 캡처

초임 검사 윤현민이 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여진욱(윤현민)은 변호사가 된 마이듬(정려원)과 법정에서 만났다.

불미스러운 사건과 함께 검사직을 내려놓은 이듬은 로펌 취직에 실패하고 직접 영업에 나섰다. 그리고 우연히 포토그래퍼 양유진(손담비)을 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명 셰프 이상현(이신성)의 변호를 맡게 됐고 담당 검사로 진욱을 마주하게 됐다.

진욱은 상현의 혐의를 확신하고 있었지만, 베테랑 검사였던 이듬의 노련함은 이길 수 없었다. 1심에서 패한 진욱은 “마검이 여아부에서 있었을 때처럼 조사하면 이상현이 유죄인 거 금방 알았을 거다”라고 이듬을 원망했다. 흥분하는 진욱을 향해 이듬은 “내 밑에 있을 때 잘 배우지 그랬어요. 여기 완전 전쟁터인데”라고 말하며 냉정하게 돌아섰다.

하지만 진욱 역시 서툰 검사가 아니었다. 그는 원점에서 다시 수사에 나섰고, 평소 주량이 센 피해자가 칵테일 몇 잔에 정신을 잃은 사실에 의구심을 가졌다. 그리고 이내 약물에 대한 합리적 의심에 도달했고, 종업원의 진술과 함께 상현의 정체를 알게 된 이듬의 힌트로 2심에서 통쾌하게 혐의를 밝혀냈다.

재판이 끝난 뒤 진욱은 이듬에게 “조금 변한 것 같네요. 좋은 쪽으로”라고 말하며 여전히 엄마(이일화)의 실종 사건을 쫓고 있는 이듬을 돕고 싶은 마음을 전했다. 이듬은 거절했지만 진욱은 변호사로서 조갑수(전광렬) 사건을 파헤치고 있는 민지숙(김여진)의 로펌으로 이듬을 보내며 묵묵히 뒤에서 조력했다.

극 초반 여진욱은 늦깎이 초임 검사로 큰 그림보다는 눈앞에 사건과 피해자에 감정을 이입하는 서툰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마이듬과 함께 다수의 성범죄 사건을 해결한 뒤 예전의 공정함과 냉정함에 노련미를 더한 성숙한 검사로 성장해 나갔다. 때문에 변호사가 된 이듬과 끝내 해결해야 할 조갑수 사건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윤현민이 열연 중인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