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생애 첫 1인 2역…’연기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로봇이 아니야' 스틸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로봇이 아니야’ 스틸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배우 채수빈이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하며 로맨틱 코미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예고했다. MBC 새 수목극 ‘로봇이 아니야’에서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레르기 때문에 여자를 사귈 수 없는 한 남자가 피치 못하게 로봇을 연기하는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내용의 드라마다.

채수빈은 사람 조지아와 로봇 아지3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채수빈의 첫 번째 캐릭터 조지아는 아인슈타인급 EQ로 사람들에게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것이 꿈인 열혈 청년 사업가다. 언제나 유쾌한 성격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세상을 살아가는 인물이다.

아지3는 세상에 공개된 인공지능 모델 중 가장 최신형의 휴머노이드 로봇이다. 인간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게끔 프로그래밍 되어있기 때문에 인간에 대한 호기심이 많은 캐릭터다.

공개된 스틸 속 채수빈은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했다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극과 극 연기 변신을 소화해 눈길을 끈다. 똑 단발 헤어스타일에 다채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그의 모습에서 조지아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아지3로 변했을 때는 로봇 특유의 무표정과 경직된 포즈로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인간과 로봇을 넘나드는 신선한 캐릭터에 시청자들의 호기심 역시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1인 2역에 도전하는 채수빈의 연기 변신이 단연 돋보일 전망이다.

‘로봇이 아니야’의 연출을 맡고 있는 정대윤 PD는 “채수빈은 경력에 비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표현하는 감정의 폭이 매우 넓어서 인상 깊었고, 바비 인형 같은 외모까지 갖추고 있어 ‘지아’와 ‘아지3’를 동시에 연기하기에 아주 적합하다”고 말했다.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코미디 장르의 신선한 조합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이번 작품은 연내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