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의 솔로”…김동완, 오늘(14일) 새 미니앨범 발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동완 / 사진제공=CI ENT

김동완 / 사진제공=CI ENT

신화 김동완의 새 미니앨범 ‘TRACE OF EMOTION’이 발매된다.

김동완은 오늘(14일) 오후 6시 타이틀곡 ‘헤어지긴 한 걸까’를 포함한 새 미니앨범 ‘TRACE OF EMOTION’을 발표하고 오랜만에 팬들과 신곡으로 만난다.

‘TRACE OF EMOTION’은 2015년 11월 공개된 미니앨범 ‘W’ 이후 약 2년 만에 발매되는 김동완의 솔로 앨범이다. 그동안 그룹 신화 활동과 뮤지컬,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대중과 만났던 김동완이 오랜만에 솔로 가수로 무대에 오를 것을 예고해 팬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또한 ‘TRACE OF EMOTION’은 이별을 겪은 남자의 미칠듯한 슬픔의 감정을 녹여낸 앨범으로서 애절하고 호소력 짙은 발라드 위주의 곡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떠나간 사랑에 익숙해지지 않는 한 남자의 먹먹하고 슬픈 감정을 애틋하면서도 쓸쓸하게 표현해 음악 팬들의 늦가을 감성을 자극할 전망이다.

타이틀곡 ‘헤어지긴 한 걸까’ 역시 헤어짐을 겪은 한 남자의 공허함과 아픔을 한층 더 깊이 있게 표현해낸 발라드다. 누구에게나 한 번쯤 있을 법한 슬픈 이별의 이야기를 담아내 듣는 이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김동완은 신곡 발표 이후 방송 활동과 연말 콘서트 등을 통해 솔로 가수 김동완의 무대에 목말라했던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줄 계획이다. 특히 오는 12월 13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동덕여자대학교 100주년홀에서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을 개최한다.

소속사 CI ENT는 “김동완의 미니앨범이 오늘 발매된다. 오랜만의 솔로 컴백인 만큼 김동완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으며, 음악방송 등을 통해 팬들과 가깝게 소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팬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