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여신’ 다비카 후네, 알리 신곡 MV 주인공 발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알리 MV 티저 속 다비카 후네 / 사진제공=쥬스 엔터테인먼트

알리 MV 티저 속 다비카 후네 / 사진제공=쥬스 엔터테인먼트

‘태국 국민여신’으로 불리는 다비카 후네(Davika Hoorne)가 알리와 만났다.

알리의 5번째 미니앨범 ‘Expand’ 타이틀곡 ‘말이 되니’의 뮤직비디오 티저가 1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 및 공식 SNS를 통해 첫 공개된다.

이번 뮤직비디오에는 ‘태국의 전지현’, ‘국민여신’으로 불리며 최근 가장 핫한 스타로 꼽히고 있는 모델 겸 배우 다비카 후네가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등장과 동시에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달 19일 알리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극비 내한한 다비카 후네는 경기도 광주의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진행했으며, 촬영 내내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을 리드하며 처음 만난 한국 스태프들마저 사로잡았다는 전언이다.

다비카 후네는 “알리 노래를 처음 접했을 때 매우 감동 받았다. 그녀의 목소리는 파워풀한 동시에 헌신적이라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알리가 2년여만에 선보이는 5번째 미니앨범 ‘Expand’는 다양한 음악적 시도와 예상 밖 조합의 뮤지션과의 협업으로 장르의 영역을 확장시켰다는 의미와 R&B, Neo soul, EDM의 장르를 더 집중적으로 접하고 싶은 알리의 의도가 담겨 있는 앨범이다.

클래식과 발라드 기법이 독특하게 어우러진 타이틀곡 ‘말이 되니’를 비롯해 ‘102가지’, ‘Black & white’에 ‘섬’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들이 수록됐다. 오는 16일 오후 6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