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려원의 화려한 컴백…전광렬 압박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 캡처

KBS2 월화극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독종 마녀의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3개월 만에 변호사가 되어 돌아온 정려원이 법정에서 윤현민과 대결을 펼쳤다. 그녀는 자신을 속이려 했던 피고인을 향해 ‘마이듬표 각본, 연출, 연기’로 뒤통수 빅픽처를 성공시키며 반전을 만들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11회에서는 변호사가 된 마이듬(정려원)이 여진욱(윤현민)과 법정 대결을 펼치며 화려하게 컴백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듬의 컴백은 등장부터 심상치 않다. 여아부를 떠난 지 3개월 만에 대리기사 성추행 사건의 피의자로 진욱 앞에 나타나 충격을 안겨준 것. 이는 술에 취한 이듬의 지갑을 훔치려던 대리기사의 범행이었다.

이후 이듬과 진욱은 ‘데이트 강간 약물 범죄’ 사건의 변호인과 담당검사로 법정에서 또다시 마주했다. 잡지 포토그래퍼인 양유진(손담비)은 유명 파티쉐 이상현(이신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그를 고소했고, 상현은 합의된 관계였다며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1심에서 이듬은 상현에게 유리한 증거를 쏟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2심에서 대 반전이 벌어졌다. 이듬은 상현이 성공보수 4천만 원을 주기로 한 자신과의 약속을 애초 지킬 생각이 없었다는 것을 알아채고, 그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가 데이트 강간 약물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중요 단서를 상대 검사인 진욱에게 흘린 것.

진욱은 2심에서 상현의 만년필 속 약물을 증거로 그의 범행을 주장했고, 이듬은 전혀 모르는 척 연기를 하며 상현이 직접 데이트 강간 약물이 아니란 사실을 증명할 것을 강요해 그의 추악한 실체를 밝혔다.

이듬과 상현 사이 비밀을 알지 못한 진욱이 재판 후 이듬에게 좋은 쪽으로 변한 것 같다며 자신을 도와준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지만, 이듬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일갈해 독종마녀의 면모를 다시금 확인시켜줬다.

앞서 변호사가 된 이듬이 5천만 원을 만들기 위해 직접 명함을 붙인 물티슈를 들고 영업전선에 뛰어든 짠한 모습도 그려졌는데, 이는 바로 흥신소를 통해 조갑수(전광렬)의 비서실장이었던 백상호(허성태)의 죽음을 밝혀줄 블랙박스 영상을 손에 넣기 위한 것이었다. 이듬은 그동안 갑수에 대한 복수를 포기하지 않았고 더욱 치밀한 계획을 세워왔던 것. 하지만 블랙박스 영상은 이미 조갑수 손에 들어갔고 다시 하면 좌절했다.

이듬의 어려운 상황을 알게 된 진욱은 손미영 계장(김재화)을 통해 민지숙이 차린 정소법률사무소에 변호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전했고, 이듬은 고민 끝에 그곳을 찾았다.

이듬은 지숙 또한 갑수에 대한 수사를 멈추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고, 자신을 도와달라며 그곳에서 같이 일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나 지숙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단칼에 싫다고 거절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듬과 지숙이 영파시 시장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갑수를 잡기 위해 힘을 합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4일) 오후 10시 12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