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나를 관종이라고 까내리기 전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한서희 SNS 라이브 캡처

사진=한서희 SNS 라이브 캡처

연습생 한서희가 트렌스 젠더에 대해 “그들은 여성 멸시, 여성 혐오와 여성의 여성상을 그들이 정한 틀 안에서 표현하고 불쾌감을 준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한서희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들에게 묻고 싶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유튜브에만 가도 트렌스 젠더들의 여혐 방송 동영상이 많다”라며 “일부 남성들이 트렌스 젠더를 욕할 때, 여성들은 항상 트렌스 젠더 편에 섰다. 그런데 트렌스 젠더들은 여성 멸시, 여성 혐오와 여성의 여성상을 그들이 정해놓은 틀안에서 표현하고 불쾌감을 준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트렌스 젠더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선 여성 멸시, 선 여성 혐오에 대한 당연한 반응”이라며 “나를 관종이라고 까내리기 전에 왜 많은 사람들이 소리를 내게 됐는지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