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월화극 적수 없다…’독보적 1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KBS2 월화극 ‘마녀의 법정’을 따라올 자는 없었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11회는 10.5%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차가 기록한 11.4%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월화드라마 중 최고의 기록이다.

이날 마이듬(정려원)은 변호사로서 여진욱(윤현민)과 법정 대립을 벌였지만, 결국 여진욱을 돕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 말미엔 아직도 조갑수(전광렬)을 놓지 않고 정의를 위해 싸우는 민지숙(김여진)을 만나 함께 일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같은 시간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는 5.8 7.0%, MBC ’20세기 소년소녀’는 2.8 2.7%를 기록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