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전현무, “지각, 매니저 덕에 고쳐”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사진=방송 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사진=방송 화면 캡처비저

 

전현무가 “예전 매니저 덕에 지각하는 버릇을 고쳤다”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각 나라의 감정노동 직업군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일본 출신 비정상 오오기는 “매니저라는 직업이 가지는 스트레스가 있을 것 같다고”말을 했고, 성시경은 “연예인에 따라 다르다”고 답했다.

전현무는 “전 매니저기 매우 솔작헌 친구였다”며 “당시 지각을 많이 했는데, 보통 매니저들이 연예인을 감싸주는 반면 이 친구는 ‘왜 안 오냐’는 제작진은 질문에 ‘형이 늦게 일어났다’고 답하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친구는 ‘나도 재촉 중이니 기다려라’고 말하곤 했다”며 “그래서 도착하면 내가 혼난다. 그래서 그 친구 덕분에 빨리 빨리 다닌다”고 설명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