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왕심린, “엄마 숙취 해소 도우미..너무 심하면 녹음해”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사진=방송 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중국 비정상 왕심린이 “어머니가 취하시면 녹음을 한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각 나라의 해장음식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왕심린은 “중국에 있을 때 어머니가 취하시면 내가 해장을 도와줬다”며 “맥주를 마실 경우 따뜻한 물을 마시도록 챙겨주고, 강한 술에 취할 경우 녹두를 끌여 마시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엄마가 취하면 전화로 친구랑 수다를 떤다는 버릇이 있다”며 “그럼 그때 엄마가 말하는 걸 녹음해서 이틀 후에 들려준다. 그럼 엄마가 창피해 하셔서 당분간 술을 멀리 하곤 한다”고 덧붙였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