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려원, 진실 밝히는 데 성공할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KBS2 ‘마녀의 법정속 정려원은 진실을 밝히는 데 성공할 수 있을까.

13일 오후 방송된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이 공수아(박소영)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수아의 죽음을 막지 못한 죄책감을 갖고 있던 이듬. 이듬은 검사를 관두고서도 그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애썼다.

이듬은 전문 업체에 찾아가 돈을 내밀며이만큼 가져왔으니 어서 블랙박스 영상을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업체 측은그 영상 급하신 분한테 팔았는데라며 미안해했다알고보니 그 영상을 가져간 인물은 바로 조갑수(전광렬). 그는 그 영상을 지켜보며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