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손담비, 사건 피해자로 등장 ‘강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KBS2 월화극마녀의 법정에 특별 출연했다.

13일 방송된마녀의 법정에서는 손담비가 준강간 사건의 피해자 양유진으로 등장했다.

양유진은 가해자의 오피스텔에서 만신창이가 된 채 발견됐다. 하지만 가해자는합의된 성관계다, 전혀 잘못한 게 없다고 주장했고 가해자의 편에는 마이듬(정려원)이 서 변호에 나섰다.

법정에 서게 된 양유진은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 이듬에게 술은 취했었지만 눈을 떴을 때 기분 나쁜 느낌이 나를 짓누르고 있었다그 때는 생생하게 기억한다고 증언하며 자신이 피해자임을 호소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