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김재욱에 “우리는 신뢰 있는 사이”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서현진이 김재욱에게 선을 그었다.

13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 이현수(서현진)은 박정우(김재욱)의 사무실을 찾아 부모님을 도와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현수는 “어쩐 일이냐”는 정우의 말에 “저도 사람이다. 감사하다 엄마 일”이라고 인사를 건네며 “대표님과 저와는 신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는 “그 신뢰 가볍게 대한 게 누구냐”고 되물었고, 현수는 “그랬으면 지금 인사도 안 한다. 항상 ‘고맙다, 죄송하다’ 말했다. 다신 말할 일 없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정우는 “항상 내가 준 거 라고만 생각하지?”라며 “그렇지 않아. 네가 나한테 준 게 많아”라고 말했고, 현수는 “갈 게요. 병실은 옮겨요. 엄마 아빠가 그러자고 했어요” 라고 말한 뒤 자리를 일어났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