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서현진 부모 챙기는 김재욱에 자격지심..“오늘은 돌아가겠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양세종이 김재욱에 자격지심을 느꼈다.

13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이현수(서현진) 어머니의 병문안을 가지만, 앞서 도착한 박정우(김재욱)를 반갑게 반기는 현수의 가족들에 차마 들어가지 못하고 걸음을 돌린다.

이어 정선을 못내 챙겨온 도시락을 건네 주기 위해 현수를 불러낸다. 현수는 “밥 주는 것도 좋지만 우리 아버지에게 인사하는 게 더 좋다”며 함께 들어가기를 요구했지만 정선은 “오늘은 그만돌아가겠다. 생각할 게 있다”며 발길을 옮겼다.

잠시 후 홀로 차를 타고 병원을 빠져나오던 정선은, 황보 경(이초희)이 현수에게 ‘VIP병실을 어떻게 잡았냐’라는 말에 정우의 도움을 받았음을 유추하며 자격지심을 느끼게 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