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이덕화-이문식-김희정-김민상-지승현… 포스부터 달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이덕화(왼쪽부터 시계방향), 김희정, 김민상, 지승현, 이문식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에 출연하는 이덕화(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희정, 김민상, 지승현, 이문식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극이판사판’ 에 출연하는 배우 이덕화이문식김희정김민상지승현이 아우라 존재감’ 5人의 포스를 발산했다.

오는 22일 첫회가 방송될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꼴통판사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이와 관련해 이판사판에서 중심을 잡아주며 판도를 이끌어나갈명품 연기파배우들인 이덕화, 이문식, 김희정, 김민상, 지승현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도진명(이덕화) – 설명이 필요 없는연기 본좌

이덕화는 야당의 실세 의원이자 도한준(동하)의 아버지인 도진명을 연기한다. 극 중 도진명은 대대로 학자, 교육자 집안에서 엄격한 도덕성과 절제력을 요구받으며 살아왔던 탓에 학창시절 남자라면 흔히 하는 욕 한번 못하고 변변한 연애 한 번도 못해본 인물. 데뷔 46년 차에 빛나는 극강의 연기력이덕화가 이번에는 어떤 명품 연기를 보여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지락(이문식)- 코믹 연기의 달인

이문식은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이자 형사합의부 재판장 오지락 역을 맡아 새로운 면모를 선보인다. 오지락은 법원에서는 사투리를 안 쓰고자 작심하고 있지만 열 받으면 자기도 모르게 사투리가 튀어나오는 독특함을 지닌 인물. 또 탁월한 근무 평점과 원만한 대인관계 속에서 살인적인 업무량을 채우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문식은 23년 차 내공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색다른 웃음을 안겨줄 전망이다.

엄신숙(김희정)개성 넘치는 명품 조연

김희정은 극 중 이정주(박은빈)의 엄마이자 법원 청소 도우미 엄신숙 역을 맡았다. 남편과 사별 전에 시조카인 이정주를 입양해 배 아파 낳은 딸처럼 정주를 아끼고 사랑하는 인물. 그는 법정에서 재판하는 판사복 입은 정주를 보는 낙에 법원 청소 도우미를 그만두지 못하고 정주가 딸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일하고 있다. 김희정은 색깔 있는 연기력으로 엄신숙을 표현하며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서대수(김민상)반전을 오가는 소름 돋는 표정연기

김민상은 서울지방법원 수석부장판사 서대수 역으로 나선다. 극 중 서대수는 판사의 끝은 변호사라는 현실을 인정하고 판사 퇴임 후를 위해 부와 권력을 보장 받으려 도진명(이덕화)과 한 배를 탄 인물.

SBS ‘조작에서는 누구도 예상치 못하게 편집국장 자리에 오른 정해동을, KBS ‘김과장에서는 권력에 빌붙어 사는 밉상스러운 부장 이강식 역으로, OCN ‘터널에서는 사이코패스 살인마 목진우 역으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김민상이 그려낼 서대수 역은 어떤 모습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경호(지승현)- 긴장감을 높이는 강력한 존재감

지승현은 이정주(박은빈)의 친오빠이자 장기 모범수 최경호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낸다. 미성년자 강간살인죄로 20년을 선고받아 10년 째 복역 중인 모범수로 가석방이 목표. 자신과 절연하고 외삼촌 딸이 된 여동생 이정주가 판사가 됐다는 사실이 유일한 삶의 낙이다. 다양한 역할로 여러 가지 연기 변신을 거쳐 왔던 지승현이 장기모범수 최경호를 어떻게 표현할지 주목된다.

이판사판제작진은더욱 완성도 높은이판사판을 만들기 위해 배역 하나하나에 공을 들여 캐스팅했다모든 인물들이 중요한 역할과 의미를 지니고 있는 만큼 각 캐릭터가 빛나게 될 것이다.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어가게 될명품 배우들의 존재감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판사판당신이 잠든 사이후속으로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