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여신’ 박신혜, 4번째 亞투어 성황리 종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아시아투어 ‘플라워 오브 엔젤’(Flower of Angel)를 진행한 배우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아시아투어 ‘플라워 오브 엔젤’(Flower of Angel)를 진행한 배우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신혜가 지난 5일 열렸던 일본 팬미팅을 끝으로 아시아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박신혜는 지난 6월 홍콩을 시작으로 대만, 필리핀에 이어 일본 도쿄까지 총 4개 도시에서 2017 아시아 투어플라워 오브 엔젤’(Flower of Angel)을 진행했다.

이번 아시아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한 일본 팬미팅은 지난 5일 일본 도쿄 야마노 홀에서 열렸다. 이날 박신혜는 자신의 노래 ‘My Dear’를 부르며 등장,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이어 SBS 드라마피노키오’ OST ‘사랑은 눈처럼을 포함해 총 5곡을 라이브로 선사했다. 또 그는 일본에서 방영돼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닥터스의 명장면을 팬들과 함께 보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야기하는 시간도 가졌다.

뿐만 아니라 박신혜는닥터스에서 극 중유혜정이 실제로 입었던 의사 가운을 입고닥터유의 고민상담코너를 진행, 팬들의 고민에 공감하고 위로를 전했다. 이어 즉석에서 주먹밥이 든 3단 도시락을 만들어 팬들에게 선물로 주며 ‘팬 사랑꾼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박신혜는 2013년 한국 여배우로는 처음으로 아시아투어를 시작해 2014, 2015년에 이어 올 해로 4번째 아시아투어를 진행하며한류여신’임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투어 수익금 전액은기아대책에 기부돼 교육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한별빛천사 프로젝트에 쓰이고 있어 많은 이들에게 따뜻함을 전하고 있다.

박신혜는 지난 2일 개봉해 절찬리에 상영중인 영화침묵’ (감독 정지우)를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