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수난시대? 강호동X정용화 반격(feat.오광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섬총사'/ 사진제공=CJ E&M

‘섬총사’/ 사진제공=CJ E&M

‘섬총사’에서 ‘첫 리얼 예능 출연’ 오광록의 활약과 ‘게임 무패’ 신화를 이어가던 김희선의 수난기가 이어진다.

13일 방송되는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등 멤버들과 어청도 첫 번째 달타냥 오광록의 만남이 그려진다. 리얼 예능에 처음 출연한다는 오광록은 촬영 내내 ‘씬 스틸러’다운 특급 존재감을 과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섬총사’ 멤버들은 어청도 달타냥의 정체가 정상훈이 아니었다는 사실에 한 번, 새로운 달타냥 오광록의 남다른 센스와 숨겨둔 예능감에 두 번 놀랐다. 멤버들을 만난 후 숙소를 찾아 나선 오광록은 연기 경력 35년차 대배우 임을 입증하듯 먼발치에서 기다리고 있는 스태프들을 지목하며 “저리로 오라고 서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는가 하면, 집 마당에 숨겨둔 카메라를 단박에 알아채고 “이 집이네”라고 소리쳐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시종일관 찰진 멘트와 능청스러운 애드리브를 던지며 현장을 쥐락펴락했다는 후문이다.

또 그동안 게임 불패의 신화를 기록하며 ‘섬총사’ 공식 ‘게임 퀸’으로 등극한 김희선의 수난기도 이어진다. 김희선은 첫 번째 섬이었던 우이도에서부터 매 섬마다 새로운 게임거리를 가져와 쫄깃한 재미를 안겼다. 늘 먼저 게임을 주도, 한번도 벌칙에 걸린 적이 없던 김희선은 강호동을 약 올리는 얄미운 대상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희선에게 약이 오를 대로 오른 강호동과 정용화가 거센 반격에 나선다. 김희선을 향한 ‘동화형제’의 반격이 과연 어떤 결과를 낳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섬총사’는 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