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현빈 “유지태 남다른 연기사랑에 자극 받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쇼박스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현빈이 영화 ‘꾼’(감독 장창원)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유지태에게 연기 자극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현빈은 13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꾼’ 관련 인터뷰에서 “유지태 선배는 연기뿐만 아니라 다른 부분에 있어서 참 많은 자극을 줬다. 좋은 자극제였다”고 말했다.

현빈은 “제 스스로가 작아질 만큼 유지태 선배가 갖고 있는 열정과 영화에 대한 사랑, 지식 등 모든 것들이 엄청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으로도 영화 연출을 계속 하려고 하고 시나리오도 계속 쓰고 있다. ‘이 일을 참 사랑하고 좋아하는구나’ 싶었다. 나에게도 좋은 자극이 됐다”고 덧붙였다.

극 중 유지태가 맡은 악역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 현빈은 “제 역할은 아닌 것 같다. 유지태 선배가 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작품에서 악역은 가능하겠지만 ‘꾼’에서는 유지태 선배가 딱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