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동하, 연쇄살인범→검사로 변신 “법복, 낯설고 신기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동하/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동하/제공=SBS

전작에서 연쇄살인범을 맡았던 배우 동하가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검사로 변신한 소감에 대해 “법복이 낯설고 신기했다”고 말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후속으로 11월 22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 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동하는 극중 ‘검찰청 미친개’라는 별명을 가진 서울지방검찰청 강력부 검사 도한준 역을 맡았다. 그는 앞서 정장을 입은 채 오토바이를 타고 법원에 등장한 모습을 공개한 데 이어 법복을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동하는 법복을 입고 검사석에 앉아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표정을 하고 있다. 전작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연쇄살인범 정현수를 맡아 수의를 입었던 동하는 법복을 입고 검사로 분한 소감에 대해 “연쇄살인범이었다가  검사가 됐으니까 ‘어떻게 연기하지?’라는 마음보다는 일단 맡은 역할에 대해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마음이 앞섰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처음 법복을 입었을 때는 낯설면서 신기했다. ‘수상한 파트너’때 검사 역할하면서 이 옷을 입었던 지창욱이 이런 느낌을 가졌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더라”라며 “이제 동하라는 사람이 법복을 입었을 때 어색하면 도한준 역할 자체도 어색함이 묻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옷과 친해지고 자연스러워지게 보이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첫 촬영부터 매 장면마다 열정적인 자세로 임하고 있다. 최근에는 촬영하던 중 시민들로부터 “잘 생겼다”라는 말을 듣고 웃으며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네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다.

‘이판사판’은 “현재 동하는 곧 검사 도한준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하고 있다. 심지어 법복입은 모습 또한 굉장히 매력적이다”라며 “판사 정주 역의 박은빈과 의현 역의 연우진과 함께 지상파 최초의 법원드라마를 그려가면서 한 단계 더 날아오르게 될 동하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말했다.

‘이판사판’은 오는 11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