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유민상이 다이어트? “집에서는 현미밥+닭 가슴살만 먹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유민상/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유민상/제공=JTBC

유민상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을 공개한다.

13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유민상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유민상의 냉장고 속에는 몸매 유지를 위한 다이어트 식품이 들어있었다. 그는 “집에서는 현미밥과 닭 가슴살만 먹으며 버틴다”며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그러나 함께 출연한 문세윤의 증언으로 ‘다이어트’의 진실이 드러나고야 말았다는 후문이다.

또한 유민상은 “7년째 솔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자 문세윤은 “그 사실도 확인해봐야 한다. 7년 전에 유민상에게 여자친구가 있는 걸 목격한 사람은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냉장고 안에는 각종 신기한 물건이 들어있어 셰프들과 MC들은 “유민상이 7년 동안 외롭지 않았던 이유가 있었다”며 감탄했다. 유민상은 “(물건을) 냉장고 속에 그대로 넣어두라”며 버럭 했다.

이날 유민상은 ‘집에서는 먹지 못하는 칼로리 폭탄 요리’를 의뢰했다. 그는 “내가 원하는 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라며 “셰프들이 요리를 하면서 ‘이건 아닌데’ 싶을 수준까지 만들어달라”고 요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완성된 요리를 먹은 유민상은 “이 음식은 입이 아니라 혈관으로 들어가는 느낌”이라며 극찬해 어떤 ‘고칼로리’의 음식이 탄생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유민상과 문세윤이 출연하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1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