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손담비 특별출연! 법정에는 무슨 일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의 11화 스틸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의 11회 스틸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 손담비가 특별 출연한다.

손담비는 13일 방송되는 ‘마녀의 법정’ 11회에서 윤현민의 취조와 정려원의 신문을 받는다. 앞서 KBS 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은 진욱(윤현민)에게 취조를 받는 손담비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법정에서 이듬의 신문을 받는 모습도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마녀의 법정’이 13일 공개한 스틸 사진 속 손담비는 어두운 취조실 안에서 검은 정장을 입고 진욱을 바라보고 있다. 법정에서는 한쪽 어깨가 훤히 보이는 하얀 셔츠를 입고 당당히 앉아 있다.

그런 그녀에게 이듬(정려원)은 ‘독종 마녀 눈빛’을 발사하지만 손담비는 전혀 기에 눌리지 않는 모습이다. 과연 이들이 무슨 사건으로 팽팽히 대립하고 있는지 긴장감이 맴돈다.

극 중에서의 신경전과 달리 손담비의 특별출연은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정려원과의 인연으로 이뤄졌다. 손담비는 ‘마녀의 법정’ 촬영장에 간식 차를 보내는 등 정려원과의 의리를 과시한 바 있다.

‘마녀의 법정’은 “손담비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정려원과 의리를 지키기 위해서 출연에 흔쾌히 응해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마쳤다”며 “극 중 쉽지 않은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역할을 제대로 살려줘 극의 몰입도를 높여줄 예정이다”고 말했다.

손담비가 출연하는 ‘마녀의 법정’은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