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퀘스천’ 윤시윤, ‘짝과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나를 향한 빅퀘스천' 1부의 윤시윤 / 제공=SBS

SBS ‘나를 향한 빅퀘스천’ 1부의 윤시윤 / 제공=SBS

배우 윤시윤이 SBS 창사특집 UHD 대기획 ‘나를 향한 빅퀘스천'(이하 빅퀘스천)에서 ‘짝과 사랑’의 의미를 찾아 나섰다.

지난 12일 방송된 ‘빅퀘스천’ 1부에서 윤시윤은  ‘짝과 사랑’의 의미를 찾기 위해 인도, 영국, 중국을 찾았다. 그는 인도에서 온 가족이 나와 맞선을 보는 색다른 체험을 했고, 영국에서는 오감을 이용한 ‘오감 맞선’을 보며 이색적인 경험에 즐거워했다. 중국에서는 직접 ‘러브 헌터’가 돼 길거리에서 고객의 짝을 찾아 나서는 등,  ‘짝과 사랑’에 관한 여러 나라의 다양한 문화와 관습을 체험했다.

윤시윤은 “신기했다. 모두가 짝을 이루가 위해서 노력하고 바라고 있는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무거운 주제를 재미있게 풀어내는 ‘빅퀘스천’의 접근법과, 당혹스러워하면서도 최선을 다하고 진중히 고민하는 윤시윤의 모습이 호평을 얻고 있다.

‘나를 향한 빅퀘스천’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한 것인가?’ ‘나는 잘 살고 있는가?’ 등 인생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을 탐구하는 다큐멘터리다. 짝과 결혼, 부부, 일과 천직 등의 의미를 찾기 위해 윤시윤, 장현성, 김상호 등 세 프리젠터가 세계 여러 나라를 찾아갈 예정이다.

짝과 사랑을 찾아 나선 윤시윤의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는 19일 오후 11시 5분 ‘빅퀘스천’ 2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