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왜 사과해야 했나…한서희 트렌스젠더 발언 관련 입장(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하리수 인스타그램

/ 사진제공=하리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하리수가 아이돌 연습생 한서희의 글과 함께 떠오른 화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하리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각을 밝혔다.

하리수는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서희가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라고 적은 글에 관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하리수는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나 큰가를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리수는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라며 말을 끝맺었다.

이와 함께 한서희와 자신의 입장, 페미니스트에 대한 이슈가 화두로 떠올랐고 하리수는 다시 한 번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말했다.

하리수는 “저는 그 친구(한서희)의 페미니스트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게 아니다”라며 :본인 인스타에 주민번호, 자궁에 대한 글들을 보면서 꼭 이렇게까지 했어야 했나하고 안타깝고 아쉬웠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리수는 “제가 갑자기 의도와 다르게 악플들을 받다보니 글을 잘못 썼다. 제 스스로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 걸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 드린다”며 사과했다.

◆ 다음은 하리수의 글 전문.

오늘 페북에서 기사가 뜬걸 보고 많이 속상했습니다.

지금은 연습생이더라도 데뷔후에는 연예인후배일테고 앞으로 볼수도 있겠죠?! 전 그 친구의 페미니스트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건 아니구요!

다만 어느 트렌스젠더와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캡쳐본과 본인 인스타에 남긴글에 성기에 대한글들 주민번호와 자궁에 대한 글들을 보면서 꼭 이렇게 까지 했어야 했나 하고 안타깝고 아쉬웠습니다!

지금도 물론 같은 마음이구요.

제가 한 발언에 화가나신 분들 많으시죠.

제가 갑자기 의도와 다르게 악플들을 받다보니 너무 감정이 격해서 글을 잘못 썼었네요.

페미니스트가 아니라는둥 자궁적출에 관한 이야기등 제 스스로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걸 다시한번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 드립니다.

처음부터 그냥 페미인권에 트젠인권을 해달라 이런 얘기도 아니였구요.

그런일을 굳이 공개적으로 말할 필요는 없지 않았나 하는 맘이였어요.

다시한번 여성 인권에 앞장서시고 힘쓰는 모든분들께 죄송하단말씀 드립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