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즐거움展 2017’, 늦가을 ‘즐거움’으로 물들였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즐거움전' 토크세션 / 사진제공=tvN

‘즐거움전’ 토크세션 / 사진제공=tvN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tvN이 ‘즐거움’을 주제로 진행한 브랜드 행사 ‘tvN 즐거움展 2017’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

지난 11~12일 개최된 tvN 즐거움展 2017’은 tvN 콘텐츠를 전시와 체험을 통해 다시 만나고, tvN의 크리에이터와 출연진이 함께 시청자와 특별한 이야기를 나누는 브랜드 행사로 진행했다. 양일간 가족, 연인, 친구 등으로 이루어진 1000여 명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아 토크 세션과 전시를 통해 늦가을을 즐거움으로 물들였다. 또한 20만여명이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토크 세션을 함께 즐겼다.(페이스북, 인스타, 네이버 생중계 및 영상 클립 재생 조회수 포함)

먼저 ‘윤식당’, ‘신서유기’,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등 예능 프로그램과 ‘도깨비’, ‘슬기로운 감빵생활’, ‘비밀의 숲’ 등 드라마 콘텐츠들의 전시와 체험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치 촬영장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듯한 전시에 관람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것. 최근 트렌드를 리딩하고 있는 세대로 손꼽히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출생한 세대)가 꼽은 올 한해 뜨거웠던 열 가지의 즐거움 트렌드 키워드도 관심을 더했다. 청춘의 내면과 공감을 이끌어낸 ‘<YOUTH>전’, 가성비 좋은 휴양의 나라 ‘베트남’, ‘장미대선’, ‘워너원’, 취향저격 캐릭터 ‘오버액션토끼’, 힐링 장난감 ‘피젯스피너&슬라임’, ‘편의점 젤리’, 간편송금서비스 ‘토스’, 필름 카메라 어플 ‘구닥’, 1,000명의 색다른 증명사진을 찍는 프로젝트 ‘시현하다’ 등의 다채로운 키워드들이 꼽힌 것. (서울-경기-인천 20-34세 남녀 1,000명 대상 / 온라인 조사 총 5일간 2차 시행) 또한 tvN 예능의 꿀조합, 러브라인, 게스트 열전 명장면을 볼 수 있는 전시는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2017.1-10, 네이버TV캐스트 상위 조회수 기준).

양일간 총 네 번의 토크세션에서는 tvN 예능과 드라마를 만들어가는 크리에이터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등장했다. 첫 날에는 ‘삼시세끼 VS 윤식당 일상로망 토크’에서는 나영석PD, 이진주PD, 고경표가, ‘tvN 씬 스틸러 토크’에서는 박희본, 엄효섭, 이규형 배우가 함께 했다. 두 번째 날에는 ‘알쓸신잡’ 양정우PD, 최재영작가, 유시민, 황교익과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 이근찬PD와 박경, 하석진, 이장원이 등장해 시청자들과 직접 만나는 뜻 깊은 자리를 꾸몄다. 프로그램 제작 및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이들이 꼽은 ‘2017년 즐거움’ 등 ‘즐거움’을 소재로 한 풍성한 이야기가 쏟아졌다.

‘tvN 즐거움展 2017’을 마무리하며 tvN 이명한 본부장은 “’tvN 즐거움전 2017’을 통해 tvN 콘텐츠들과 크리에이터, 출연진들이 시청자들과 직접 만나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특히 현장을 찾아주신 일천 여명의 시청자뿐만 아니라 생중계를 통해 함께 해주신 20만여명의 시청자 분들이 뜨거운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회가 남다르다. 올 한해 tvN에 보내주신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tvN은 내년에도 tvN만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예능,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트렌드 및 즐거움에 대해 끝없이 소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변함 없는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tvN은 2006년 개국 이래 참신하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하며 시대와 공감하는 즐거움에 대해 열린 자세로 브랜드 영향력을 키워오고 있다. 지난해 tvN은 개국 10주년을 맞아 ‘tvN10 어워즈’와 ‘tvN10페스티벌’을 개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즐거움’이란 주제를 바탕으로 올 한해의 트렌드 및 즐거운 공감대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tvN 즐거움전(展) 2017’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