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미도’ 티아라 효민, 카메라만 75대 “카메라 보관용 냉장고까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 공개된 효민의 카메라 냉장고/제공=엠비케이엔터테인먼트

SBS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 공개된 효민의 카메라 냉장고/제공=엠비케이엔터테인먼트

티아라의 효민이 SBS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 남다른 카메라 사랑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살짝 미쳐도 좋아’에 출연한 효민은 “카메라 75대 정도 보유하고 있다”며 “DSRL, 폴라로이드, 고프로 등 여러 가지 카메라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유명 사진작가 조세현의 보조로 활동했을 정도로 카메라에 관심이 높다.

효민은 수많은 카메라들을 냉장고에 보관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카메라의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기 위해 냉장고를 사용하고 있었던 것. 그녀는 “사진은 기록된다는게 가장 크다. 미래를 위한 작업”이라며 “사진을 보며 그때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효민은 강아지 영미니와 사진 찍기에 도전하며 자신의 일상과 취미를 공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