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정소영, 눈물로 진심 토해내…’애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 캡처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정소영이 안방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동안 속으로만 삭히던 희(정소영)의 진심을 눈물로 표출,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한 것.

지난 12일 방송된 22회에서는 희와 남구(최귀화) 두 사람이 진실과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희는 남구가 결혼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놀란 것도 잠시, 일부러 남편과 다정하게 통화하는 연기를 이어갔고 이에 남구 또한 더 이상 연기할 필요가 없다고 저지한 것.

이에 희는 “당신 버리고 비참해진 여자 상대로 복수까지 하고 싶었어? 내가 이렇게 억지로 행복한 척 하는 거 까지 보고 싶었어?”라며 울분을 토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동안 감정을 드러내기는커녕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속마음을 삭히기 급급했던 희였기에, 눈물과 함께 진심을 토해내는 모습이 더욱 애잔하게 느껴졌다.

이와 함께 희의 다이내믹한 감정의 변화를 너무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인 정소영의 섬세한 연기 또한 호평을 얻었다.

‘희-남구’ 커플이 우여곡절 끝에 진실을 알게 된 가운데 두 사람이 다시 사랑을 키울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