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뮤지컬 ‘타이타닉’ 첫 공연 소감 “멋진 항해 이끌겠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켄 '타이타닉' 프로필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빅스 켄 ‘타이타닉’ 프로필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그룹 빅스의 켄이 뮤지컬 ‘타이타닉’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남은 여정도 멋진 항해가 되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켄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막을 올린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150분간 맹활약하며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탄탄한 연기력과 표현력으로 뮤지컬 계 흥행 블루칩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초대형 타이타닉호의 침몰 과정을 그린 ‘타이타닉’에서 켄은 영국에 사랑하는 약혼녀를 둔 로맨틱 가이 프레드릭 바렛 역으로 등장했다. 훗날 기관사의 꿈을 품은 열혈 화부이자 항해가 끝나면 약혼녀에게 청혼할 예정인 건실한 청년이다.

올해 초부터 뮤지컬 ‘꽃보다 남자 The Musical’에 이어 ‘햄릿’ 그리고 ‘타이타닉’까지 쉴 새 없이 달려온 켄은 이날 첫 공연에서 프레드릭 바렛 역이 처한 상황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공연 말미에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안정적인 가창력과 캐릭터 해석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전작 ‘햄릿’에서 순수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켄은 ‘타이타닉’에서는 꿈과 사랑을 동시에 갈망하는 강인한 청년으로 변신했다. 배가 침몰하는 순간에도 자신보다 승객을 위하는 의협심을 발휘해 감동을 안겼으며 항해 도중 연서를 보내고 죽음을 앞둔 순간에도 사랑을 기억하는 매력적인  ‘꽃화부’로서 여심을 사로잡기도 했다.

켄은 공연을 마친 직후 “첫 공연을 보러 와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타이타닉’에 승선한 모든 배우들과 함께 남은 여정도 멋진 항해가 되도록 하겠다. 작품을 할 때마다 항상 발전하는 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켄이 출연하는 뮤지컬 ‘타이타닉’은 실화를 무대로 옮긴 감동 뮤지컬로 내년 2월 11일까지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