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양현석이 극찬한 반전매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크나큰 / 사진제공=JTBC '믹스나인'

크나큰 / 사진제공=JTBC ‘믹스나인’

그룹 크나큰(KNK)이 JTBC ‘믹스나인’에서 반전매력을 뽐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믹스나인’에는 크나큰이 출연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와 빅뱅 태양 앞에서 오디션을 봤다.

멤버 오희준은 유승우의 ‘My Son’을 “태양이랑 민효린처럼 연애할래요”라는 가사로 개사하는 센스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진은 브루노 마스(Bruno Mars)의 ‘The Lazy Song’을, 정인성은 팀의 ‘사랑한 만큼’을 불렀다.

양현석은 “지루하고 뻔하다. 아이돌 그룹이 이런 노래를 선곡해야 하는 건지 답답하다”며 선곡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양현석이 이어 “크나큰이라는 그룹 장점 중에 춤이 있냐”고 묻자 박승준은 “저희 다 할 수 있다”며 자신 있게 다음 곡을 선보였다.

크나큰은 마지막 단체 곡으로 박진영의 ‘너뿐이야’를 선곡해 안정적인 라이브와 다섯 멤버의 큰 키가 돋보이는 섹시한 안무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에 양현석은 앞선 혹평을 잊고 “반전이다, 반전 매력”이라며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런 가운데 크나큰 멤버 중 누가 합격했는지는 다음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를 높인다.

‘믹스나인’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