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정은, 솔직+털털 “방송에서 이런 얘기 해도 되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정은이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보여줬다.

김정은은 지난 12일 방송된 ‘미우새’에 특별 MC로 출연했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김정은에게 “아기를 빨리 낳아야 한다”고 얘기했는데 김정은은 불쾌한 기색 없이 “밤낮으로 굉장히 열심히 노력 중이다” 답했다.

김정은은 “서울에 어제 아침에 왔고 내일 홍콩을 다시 간다. 이렇게 올 거면 계속 여기 있으면 좋은데 ‘그 날짜’ 때문에”라며 “꼭 열심히 잘해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그 얘기 후 “방송에서 이런 얘기 해도 되냐” 웃으며 답했다.

김정은은 이날 ‘미우새’ 어머니들을 위한 청심환을 사오기도 했다. 그는 “마침 홍콩에서 이 약을 사려고 줄을 서 있는데 ‘미우새’ PD님한테 출연하지 않겠냐는 연락을 받았다. 어머니랑 시어머니 약을 사면서 ‘미우새’ 어머니들 생각이 났다”고 설명해 어머니들의 사랑스러운 시선을 받기도 했다.

또 김정은은 김건모를 보고 “현실감이 떨어진다”고 지적하는 어머니의 말에 “노래하는 분들이 너무 현실감 있으면 좀 그렇지 않냐. (김건모는) 아티스트”라며 “저희는 철이 안 들어야 하는 직업”이라고 얘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