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이영애, 이경미 감독 영화 캐스팅…’친절한 금자씨’ 인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전체관람가'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전체관람가’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전체관람가’ 이경미 감독의 영화에 배우 이영애가 캐스팅됐다.

12일 방송된 ‘전체관람가’에서 윤종신은 “중대발표가 있다. 이경미 감독 영화에 이영애가 캐스팅 됐다”고 알렸다. 김구라는 “전도연에 이어 이영애가 나온다”며 이경미 감독에게 “‘친절한 금자씨’에서 인연을 맺은 거냐”고 물었다.

이를 듣던 임필성 감독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이경미 감독이 스크립터였는데 최악의 연출부였다”고 폭로했다. 이경미 감독도 순순히 이를 인정하며 “일을 너무 못하고 감독에게 해가 되는 스크립터였다”고 말했다. 이어 ‘밧데리’를 찾아오라는 말에 ‘박대리’를 찾았던 일화도 전했다.

MC들은 이경미 감독에게 “그 모습을 보고 이영애가 신뢰한 건가”고 물었고, 이경미 감독은 “이영애가 ‘친절한 금자씨’ 당시를 기억하고 있었다”며 “난 몰랐는데 이영애가 내가 졸업 작품으로 만든 영화를 냈던 미장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이었다. 다행히 ‘친절한 금자씨’ 당시 내가 일을 못했다는 걸 모르고 있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