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강소라, 최시원 품에 안겼다…관계 변화 예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변혁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변혁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tvN ‘변혁의 사랑’ 강소라가 최시원의 품에 안겼다.

12일 방송된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에서 백준(강소라)는 변혁(최시원)의 도움을 받아 아버지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이날 백준은 권제훈(공명)을 통해 아버지의 생전 차명 계좌 거래내역서를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아버지(전배수)가 정당하고 떳떳한 인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변혁의 친형인 변우성(이재윤)은 백준이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동생의 옆에 붙어 있다고 오해해 “너의 아버지가 뇌물사건에 연루됐었다”고 공격하며 직접 떼어놓으려고 나섰다.

충격을 받은 준은 엄마(황영희)에게 전화를 걸어 아버지가 어떤 사람이었느냐고 물었다. 준의 엄마는 딸의 집을 찾아 “네 아빠 그런 사람 아니다. 뇌물이라니. 절대 그런 사람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준은 엄마조차 만나지 않았다. 이내 밖으로 나와 엄마 품에서 눈물을 흘렸다.

우성이 한 짓을 알게 된 혁은 우성에게 “한 번만 더 준이 불러다 치졸한 협박을 하면 내가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아버지한테 달려가서 고자질하는 것도 그만해라”고 경고했다.

준은 죽은 아버지와 거래처였던 장세만(이대연) 사장을 찾아 사건의 진실을 확인하려 했다. 그때 혁이 나타났고, 장 사장은 혁에게 “준씨 말고 자네 아버지 일이기도 하다. 말 못 한다”고 했다.

백승기(전배수) 부장은 생전 뒷돈을 받는 회사의 관행을 없애고 싶어 했는데, 이를 반대한 강수그룹의 윗선은 장 사장에게 “백승기 부장이 정기적으로 뒷돈을 받았다고 진술하라”고 지시했던 것. 백 부장은 뇌물사건의 책임을 지고 회사에서 쫓겨났다.

혁의 도움으로 진실을 알게 된 준은 “우정으로 한 번만 안아보자”면서 그의 품에 안겼다. 눈물을 흘리는 그녀의 모습에서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예고 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