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나영희, 친딸 서은수 등장에도 “하루 아침에 딸 빼앗긴 기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 방송화면 캡처

KBS2 ‘황금빛 내 인생’ 나영희가 친딸 서은수를 만났지만 삐딱한 서은수의 태도에 불만을 표현했다.

12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서지수(서은수)가 본격적으로 재벌가에 입성했지만 천방지축 돌발 행동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수는 최도경(박시후)의 집으로 무작정 찾아갔다. 서지수는 놀라는 최도경 가족들에게 “제가 못올 데를 왔나요?”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최도경이 “앉아서 이야기하자”고 말하자 “나도 이분들을 알고 그쪽도 날 아는데 굳이 인사해야 하나요?”라고 냉랭하게 말했다.

서지수는 1층 거실에 앉아 TV를 켰다. 노명희(나영희)는 “밤에는 거실 TV 마음대로 켜면 안 된다”고 다그쳤다. 서지수는 당당하게 “왜요?”라고 물었고 노명희는 “TV볼 시간에 책을 읽는게 좋지 않겠니?”라고 제안했다. 노명희의 말에 서지수는 “저 책 안 좋아하는데요? 이제 TV도 휴대폰으로 봐야 되나”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노명희는 남편 최재성(전노민)에게 불만을 표출했고 최재성은 “반갑지 않아? 서지안 왔을 때는 당신 이러지 않았잖아”라고 말하자 “갑자기 너무 빨리 와서 당황스럽잖아요”라며 얼버무렸다.

최재성은 “올라가서 잠자리라도 봐줘야지”라고 말했지만 노명희는 “당신은 그렇게 쉽게 쟤한테 은석이라는 이름이 붙여져요? 난 너무 낯설어요. 딸이 하루아침에 바뀐 기분이에요”라며 거리를 뒀다.

최재성은 “그럴수록 빨리 정을 붙여야지. 상처가 많아보였어”라고 말했고, 노명희는 “그렇다고 우리한테 화를 내요?”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