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 로스쿨생 나해령 화나게 만든 사연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이판사판' / 사진제공=SBS

SBS ‘이판사판’ /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연우진이 나해령을 화나게 만든 사연이 공개됐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후속으로 오는 22일 처음 방송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방송을 앞둔 현재 사의현과 진세라(나해령)이 열연한 티저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여기서 세라역 나해령은 기분 나쁘게 토라져 서있고, 법복을 입은 의현역 연우진은 이에 개의치 않는 듯 무심히 바라보면서 시작된다.

이때 해령은 “오빤 그게 문제야! 내가 왜 화났는지 몰라?”라며 쏘아붙이는데, 이에 연우진은 그녀가 술집에서 여성과 시비가 붙은 뒤 벌어진 상황 세 가지에 대해 법조항까지 세세하게 언급했다.

무엇보다도 흡사 속사포 같은 그의 말투에 기가 막힌 그녀는 “그걸 아는 사람이 왜 그랬어?”, “오빠는 도대체 누구 편이야?”라며 황당해하지만 그는 “네 편이야. 하지만 양쪽 말 다 들어봐야지”라고 태연하게 말한 것. 하지만 더욱 황당해진 해령은 눈 흘기고는 “진짜 누가 판사 아니랄까봐”라고 투덜대면서 자리를 떴다.

연우진은 “극단적 중립 지향 인간 양쪽 말 다 들어봐야 되는 사람들 ‘이판사판’ 11월 22일 첫공판”이라고 읊었는데, 특히 그가 립밤을 자기 입술에 바르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판사판’은 오는 22일 수요일 오후 10시를 시작으로 매주 수·목요일 SBS를 통해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