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조이, 이광수에 “어장관리 당하는 물고기 심정” 섭섭함 토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 출연한 조이가 이광수에게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이는 12일 방송된 ‘런닝맨’에 출연해 과거 자신과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이광수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조이는 “난 아직 변함이 없다. 그런데 광수 오빠는 지난 방송에서 러브라인을 많이 하지 않았냐. 어장관리 당하는 물고기가 된 느낌이었다”고 섭섭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하하는 “조이도 웃긴 게 육성재랑 ‘우결’까지 찍었다”고 말해 조이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