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양현석, YG 연습생 부진에 “짜증난다…녹화 접고 싶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믹스나인'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믹스나인’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믹스나인’의 양현석이 YG 연습생들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자 “너무 짜증이 난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YG 연습생들의 심사를 박진영이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YG 연습생 최현석·김준규·이병곤의 무대를 본 박진영은 랩 파트를 맡고 있는 연습생들에게 “랩 가사가 별 게 없다. 예상되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준규에겐 “춤은 좀 심각해. 밀랍 인형이 춤추는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양현석은 YG 연습생들의 부진에 “답답하다. 말부터 가르쳐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짜증이 난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오디션이 끝난 뒤에도 양현석은 “너무 짜증이 나서 녹화를 접어야겠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세 사람 모두 합격시키며 “단점이 없는 것이 아니지만 명확한 장점이 있다”며 최현석을 데뷔조 버스에 태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