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은혁과 초·중 동창…인기 많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슈퍼주니어 은혁과 전소민이 동창이라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런닝맨’에는 슈퍼주니어 은혁·이특·동해·예성, 레드벨벳 조이·아이린이 출연했다.

이날 슈퍼주니어 출연에 멤버들은 “전소민과 은혁이 초·중 동창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은혁과 전소민은 “맞다, 동창이다”라고 인정했고 두 사람의 졸업앨범이 공개됐다.

예성은 “은혁이 학교 다닐 때 전소민이 자기를 좋아했다고 아까 그랬다”고 주장했다. 은혁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전소민은 “혁재가 인기가 많았다”며 재치 있게 받아쳤다.

또 은혁은 전소민의 초등학생 시절 별명도 밝혔다. 은혁은 난처해하는 기색을 보이더니 “보통 이름으로 많이 놀렸다”며 “원래 전소똥으로 가다가 젖소똥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