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우진영, 탈락→추가 합격…구사일생으로 합격 버스 탑승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믹스나인'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믹스나인’ / 사진=방송화면 캡처

해피페이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우진영이 JTBC ‘믹스나인’에서 눈물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양현석이 해피페이스 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을 심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Mnet ‘프로듀스101’에 출연했던 우진영은 ‘메리 미’를 선곡해 양현석 앞에서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

앞서 우진영은 “음악을 지금까지 해 온 이유가 친할머니 때문”이라며 “어릴 때부터 어머니가 안 계셔서 할머니 손에 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사연에도 불구하고 양현석은 우진영을 연습생 버스에 태우지 않았다. 우진영은 합격자 발표 이후 “기회가 더 없는 거죠?”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양현석은 “한 명 더 추가 합격 시키겠다”며 우진영, 김준형, 원현식 중 한 명의 포토 카드를 남기고 떠났다. 추가 합격자는 우진영이었다. 우진영은 탈락한 연습생들을 부둥켜안고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우진영은 “합격한 건 다행이지만 다른 친구들이 얼마나 열심히 연습한 지 아니까 미안했다”며 “떨어진 건데 붙여준 거 아닌가. 보여주지 못한 걸 보여주겠다. 뭔가 더 오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