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조병규, 수중촬영부터 액션까지…강렬한 신인 등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돈꽃' 조병규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돈꽃’ 조병규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새 주말드라마 ‘돈꽃’에 출연한 신인배우 조병규가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11일 처음 방송된 ‘돈꽃’에서 조병규가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조병규가 맡은 강필주는 고아원 출신에서 청아그룹 전략기획실 법무팀 상무까지 오르게 되는 인물로 성인 역에는 장혁이 연기한다.

어린 시절 강필주는 우연한 사고로 장부천(채상우)과 처음 만나게됐다. 그는 부천을 빌미로 청아그룹에 돈을 요구하는 건달에게서 부천이 도망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하지만 부천이 휘두른 칼에 건달이 다치게 되고, 오히려 부천 대신 폭행 혐의로 누명을 쓰며 감옥까지 가게 된 것. 이로 인해 아버지의 임종도 지키지 못한 것을 물론 죽을 결심까지 하기도 했다.

조병규는 탄탄한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강필주의 슬픔, 분노, 복수의 감정선을 표현했다. 또 현실과 과거가 반복되는 가운데서도 이질감 없는 캐릭터로 극의 안정성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액션, 수중 촬영 등 극한의 촬영에서 역시 흔들리지 않는 감정들로 신인답지 않은 면모를 보여줬다.

조병규는 2015년 KBS ‘후아유-학교 2015’를 통해 데뷔했다. 그는 최근 종영한 JTBC ‘청춘시대2’ KBS ‘7일의 왕비’ ‘란제리 소녀시대’ 등에서 감초 조연으로 열연하며 안방극장에 깊은 인상을 남긴 후 MBC ‘돈꽃’에서도 새로운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돈꽃’은 돈을 지배하고 있다는 착각을 하며 살지만 실은 돈에 먹혀버린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토, 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