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오연아, 반전에 감동 더한 열연…해피엔딩 ‘기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더 패키지'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더 패키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연아가 반전을 이끌며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에서는 오연아와 류승수(정연성 역), 박유나(정나현 역) 부녀와의 관계가 드러났다.

앞서 오연아는 류승수를 두고 다른 남자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여러 차례 공개돼 시청자들로부터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그려진 오연아는 오해를 산 남자와 단둘이 아닌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또 오연아는 박유나가 보낸 영상을 보며 눈시울을 붉힐 때면, 따뜻한 감동까지 느껴졌다. 짧은 순간에도 극적인 반전을 이끈 데에는 오연아의 연기력이 큰 몫을 차지했다. 우아하고 기품 있는 외모를 하고 두 남자를 오가는 악역인 줄만 알았던 그녀가 열심히 일하는 커리어 우먼으로 밝혀지는 순간 반전의 묘미는 배가 됐다.

이처럼 오연아는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며 드라마의 흥미를 높인 역할을 제대로 소화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시청자들을 혼동 시켰다가 반전을 거듭하는 감동까지 선사해 다시 한 번 뛰어난 연기력을 입증했다.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오연아와 연성과의 러브스토리 결말에도 계속해서 관심이 모아진다. 오는 18일 종영.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