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 유시민 “유희열, ‘악마의 편집’서 탈출…동네 똑똑이 됐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즐거움전 2017' 온라인 생중계 캡처

사진=’tvN 즐거움전 2017′ 온라인 생중계 캡처

유시민이 ‘tvN 즐거움전(展) 2017’에서 ‘알쓸신잡2’ 멤버들의 포지션을 설명하며 “유희열이 ‘악마의 편집’에서 벗어났다”고 강조했다.

유시민은 12일 한남동 블루스퀘어 NEMO에서 열린 ‘tvN 즐거움전(展) 2017’에서 ‘알쓸신잡2’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유시민은 “나는 프로그램에서 먹방과 쿡방을 담당하고, 황교익 선생님은 문학과 역사를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동선 박사는 활력과 에너지 넘친다. 예능을 담당한다. 유현준 교수만 충실히 자기 포지션인 건축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희열이 ‘악마의 편집’에서 벗어났다. 시즌1에서는 조금 똑똑한 말을 하면 바로 제작지진이 편집했는데 시즌2에서는 그런 경우가 많이 줄었다. 동네 바보에서 동네 똑똑이가 됐다”고 덧붙였다.

양정우 PD도 “유희열이 시즌2에서 더 마음을 편하게 여행 다니는 것 같다”며 “시즌1보다 조금씩 입을 열고 있는데 제작진 입장에선 바보 콘셉트를 조금만 더 유지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