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유닛’ 마스, 전원 2R 진출…매드타운·임팩트·비트윈·스누퍼와 1R 유닛 결성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더 유닛' 마스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더 유닛’ 마스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밴드 마스가 남다른 호흡과 패기로 KBS2 ‘더 유닛’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이하 ‘더 유닛’)’에서는 마스 멤버들이 1차 예선에 임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마스는 현란한 연주와 함께 등장,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들은 “기획사를 통해 만들어진 밴드가 아니다”라고 마스만의 강점을 밝혔고 “우리나라에서 밴드가 설 수 있는 무대는 한정적이다. ‘더 유닛’에 나오면 독특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멤버들은 DNCE의 ‘키싱 스트레인저스(Kissing Strangers)’를 열창했다. 멤버들은 연주를 능수능란하게 해내는 것과 동시에 귀여운 퍼포먼스를 곳곳에 배치해 시청자들에게 미소를 선사했다. 또 보컬 용훈은 확성기를 이용한 음성 변조를, 베이시스트 키아는 폭발적인 랩을 선보였다.

완벽한 무대였지만 비는 “이 다섯 명 중에 춤을 추는 사람이 있냐”고 날카로운 질문을 뱉었다. 이에 마스는 당황하지 않고 ‘더 유닛’ 참가를 위해 준비한 댄스를 선보여 모두를 만족시켰다. 최종 선택을 앞둔 비는 “미션을 받고 안무하기엔 부족한 실력”이라고 말했고, 조현아는 “이 프로그램과 어울리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비와 조현아의 걱정에도 마스 멤버 전원은 2라운드 진출이라는 값진 성과를 얻었다. 마스 멤버들은 고개 숙여 감사를 표했고 비는 실력 좋은 친구들이 정말 많다.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더 열심히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비의 걱정처럼 마스의 ‘더 유닛’ 적응은 쉽지 않았다. 그들은 ‘팀 셀프 조합’이 다가오자 자신들의 퍼포먼스 실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다른 멤버들과 팀을 짜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됐다. 직접 함께할 참가자를 찾아 나서기도 했지만 모두 시큰둥한 반응뿐이었다.

마스 멤버들은 용기를 내어 다시 하나로 뭉쳤다. 그들은 큰소리로 밴드를 소개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우리는 밴드라서 춤을 배우고는 있지만 부족한 점이 있다. 하지만 열심히 할 자세가 되어있다. 우리를 이끌어줄 사람이 있다면 저희와 팀을 해달라”고 말했다.

마스의 용기는 참가자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 매드타운 대원은 “내가 우리 팀에 안무를 담당하고 있다”며 선뜻 도움의 손길을 건넸고 임팩트 지안, 비트윈 정하, 스누퍼 수현까지 합류해 극적으로 팀을 결성하게 됐다.

‘더 유닛’은 연예계에 데뷔했음에도 불구하고 기회가 부족한 현실의 벽에 부딪혀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이들이 무대 위에서 꿈을 펼치기 위한 치열한 도전과 성장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