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김지민, 박세영 아역으로 눈도장…연결고리 역할 톡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돈꽃' 김지민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돈꽃’ 김지민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지민이 MBC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에서 강렬한 연기를 펼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11일 처음 방송된 새 주말특별기획 ‘돈꽃’ 2화에서 박세영(나모현 역)의 아역을 맡은 김지민은 장혁(강필주 역)의 회상 신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스스로 목숨을 끊고자 강에 들어간 조병규(어린 강필주 역)를 잡아끌며 강렬한 출현을 알렸다. 김지민은 필사적으로 인공호흡을 했고 깨어난 그를 향해 목 놓아 “왜 그래. 왜 자꾸 그래. 나 무섭단 말이야”라며 원망 섞인 눈물을 터뜨렸다. 놀란 마음에 어린 아이처럼 엉엉 우는 김지민의 감정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박세영과 장혁의 과거 인연이 ‘돈꽃’의 핵심 관전포인트로 자리잡은 만큼 이날 김지민의 등장은 짧지만 매우 중요했다. 김지민이 주운 목걸이가 성인이 된 두 사람의 재회에 어떤 역할을 할지, 조인호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현재와 과거를 잇는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할 김지민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지민은 MBC ‘운빨로맨스’ ‘달콤살벌 패밀리’, KBS2 ‘어셈블리’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쌓아온 준비된 배우다.

지난 7월 종영한 SBS ‘초인가족 2017’에서는 엉뚱발랄 중학생 소녀 ‘나익희’로 분해 월요병을 날리는 상큼한 연기로 주목을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