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학래♥임미숙 “과거 파산 위기…갚을 엄두 못 낼 큰 빚”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김학래·임미숙 부부가 큰 빚을 져서 파산 직전까지 갔다고 고백했다.

12일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임미숙은 과거 남편이 쓴 각서들을 꺼내며 웃음을 지었다. 임미숙은 “(김학래가) 보증도 많이 섰고, 빚도 굉장히 많았다”며 “남편이 스스로 미안하다고 했는데 이제는 다 갚고 열심히 살고 있다. 감사한 일”이라고 밝혔다.

임미숙은 각서들을 김학래에게 보내주며 “내가 자기 지장을 찍은 각서도 있다”며 웃었다. 창피해하는 김학래에게 임미숙은 “추억이 됐다 생각하고 이제 이런 일 없어 나는 행복하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다독였다.

김학래는 “사람들은 지금 내가 하는 사업을 보고 성공한 사람이라고 얘기하는데 그렇게 되기까지 대가를 많이 치렀다. 큰돈을 다 없앴다”며 돌이켰고 임미숙은 “빚이 많아 파산 위기였다”며 “갚을 생각을 차마 하지 못할 정도로 큰 빚이었다”고 설명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