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혁, 장승조 대신 구속됐다 “나 욕심 많은 놈이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MBC ‘돈꽃’의 장혁이 장승조의 배임 혐의를 뒤집어 썼다.

11일 방송된 ‘돈꽃’에서는 강필주(장혁)가 장부천(장승조) 대신 구속됐다.

장부천은 강필주를 찾아가 “벌써 재판 준비하냐?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필주는 “고맙다는 얘기는 맨정신에 해야지”라고 말한 뒤 직접 자수하러 검찰에 출두했다.

이어 강필주는 장부천 대신 배임 혐의를 뒤집어 쓰고 교도소에 들어겄다. 장부천은 강필주를 찾아가 “너 아니였으면 나 이번에 할아버지한테 죽을 뻔 했다”라며 고마워했고 강필주는 “나 욕심 많은 놈이야”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