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서혜옥, 뒤늦은 후회 “내가 미쳤었나 봐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KBS2 ‘황금빛 내 인생’의 김혜옥이 뒤늦게 후회했다.

11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양미정(김혜옥)이 서지안(신혜선)을 보낸 걸 후회하며 눈물을 흘렸다.

양미정은 서태수(천호진)에게 “혜성 사모님이 지안이 아무것도 못 하게, 계약직도 못 하게 날 벌주신데요. 어떡하면 좋아? 내가 미쳤었나 봐요. 당신 말 들을 걸… 당신 말 들었어야 했는데”라고 후회했다.

이어 양미정은 서태수에게 “이제 어떻게 해요?”라고 물었고 이에 서태수는 “자수해야지. 그 전에 사죄부터하고”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