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법래,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 선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배우 김법래가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멋진 무대를 선사했다.

11일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전설 박강성 편이 방송됐다.

김법래는 유미에 이어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르게 됐다. 김법래는 “방송을 떠나서 관객과 공연할 수 있는 무대라 꼭 나오고 싶었다”라며 “오늘 들려드릴 노래는 ‘흔적’이다. 뮤지컬 처럼 꾸며봤다”고 소개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법래는 트레이드마크인 중후한 저음으로 내레이션을 하기 시작했다. 이후 김법래는 낮은 음색과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것 같은 연기력으로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았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