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 없는 녀석들’, 관전 포인트 셋 #브로맨스 #가싶남 #공감형 캐릭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겁 없는 녀석들' 포스터/사진제공=로드미디어

MBC ‘겁 없는 녀석들’ 포스터/사진제공=로드미디어

격투 서바이벌 프로그램 MBC ‘겁 없는 녀석들’ (연출 정우영)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공중파 최초로 종합격투기 스포츠를 소재로 하여 방송 전부터 차별화된 재미와 감동을 예고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겁 없는 녀석들’의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살펴보자.

◆ 연예인 멘토와 격투기 선수들의 ‘브로맨스’ 케미

MBC ‘겁 없는 녀석들’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고 개그맨 정준하, 슈퍼주니어 이특, 로드FC 대표 정문홍, 개그맨 윤형빈,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 꽃미남 파이터 권민석, 중국 MMA스타 아오르꺼러가 멘토로 낙점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첫 번째로 정준하-윤형빈-아오르꺼러 팀은 대한민국 대표 헤비급 연예인 정준하와 160kg의 거구 ‘쿵푸 팬더’ 아오르꺼러의 귀여움 가득한 케미가 관전 포인트. 훈훈한 꽃미남 외모로 ‘겁 없는 녀석들’의 비주얼을 맡고 있는 이특-권민석 팀은 끊임없는 수다 삼매경으로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

마지막으로 정문홍-권아솔 팀은 아시아 최고 MMA 단체의 수장과 현 챔피언 팀답게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거침없고 파격적인 입담으로 프로그램에 긴장감을 더했다. 또한 ‘겁 없는 녀석들’의 MC를 맡은 톱모델 한혜진은 모델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와는 또 다른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 여심을 사로잡을 비주얼 깡패 ‘가싶남’들의 등장

격투기 마니아 뿐 아니라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겁 없는 녀석들’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바로 반전 매력이다.

다소 거칠어 보이는 상남자들의 도전 속에서 눈에 띄는 훈훈한 매력의 ‘가싶남’(가지고 싶은 남자)들이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등장만으로도 눈길을 사로잡는 명품 몸매 도전자들은 물론, 외모와 스펙까지 모두 갖춘 명문대 출신의 엄친아 파이터, 8등신 모델 파이터 등 훈남 도전자들의 여심 저격이 예고돼 더욱 기대감을 주고 있다.

또한 여리여리한 외모와는 다르게 프로파이터 못지않은 수준급 실력으로 멘토들을 놀라게 한 걸크러쉬 여성 도전자들의 피 튀기는 대결까지 예고돼 흥미를 자아낸다. 남자들의 로망에서 여심저격 스포츠로 변신한 종합격투기의 매력을 ‘겁 없는 녀석들’을 통해 느껴보자.

◆ 일반인 도전자들의 ‘공감형 캐릭터’

MBC ‘겁 없는 녀석들’은 10대 도전자부터 47세 최고령 도전자까지 폭넓은 연령대가 참가한 만큼,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는 일반인 도전자들의 다양한 사연으로 가득하다.

슈퍼주니어 리더 이특이 인정한 145kg의 헤비급 보컬 트레이너와 정준하를 눈물짓게 한 10대 효자 파이터 그리고 남성 도전자들 사이에서 돋보이는 여성 도전자들의 활약은 놓칠 수 없는 빅재미 대결을 예고한 바 있다. 또한 ‘겁 없는 녀석들’의 멘토이자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인 권아솔 선수의 과거를 폭로하기 위해 출연한 일반인 도전자의 등장에 모두가 놀랐다는 후문이다.

그밖에도 홍콩, 러시아, 뉴질랜드 등 해외 각지에서 모인 외국인 도전자는 물론, 각양각색의 개성을 지닌 이들의 가슴 뜨거운 도전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겁 없는 녀석들’은 오는 12일 오전 12시 35분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