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초등학교 동창 은혁과 재회 ‘폭로전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런닝맨'

사진=SBS ‘런닝맨’

오는 1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전소민이 초등학교 동창인 슈퍼주니어 은혁과 재회했다.

이날 ‘런닝맨’에는 슈퍼주니어의 이특, 은혁, 동해, 예성과 레드벨벳의 아이린, 조이가 출연했다.

전소민은 은혁이 등장하자마자 눈에 띄게 놀라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초등학교 시절을 함께 보낸 동창이었던 것. 이에 공개된 두 사람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은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은혁은 ‘런닝맨’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소민에 대해 “(잘 하고 있어 친구로서) 뿌듯하다”며 흐뭇해했다. 그러나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전소민과 은혁은 서로의 과거사를 폭로하며 신경전을 벌였는데 은혁은 과거를 회상하면서 “전소민 별명은 젖소똥이었다”, “그 당시 날 좋아했다”며 깜짝 발언을 했다.

이에 전소민은 “넌 나 안 좋아했냐?! 나한테 크리스마스 카드 줬잖아!”라며 발끈했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은 레이스 내내 티격태격하며 ‘현실 남사친-여사친’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고.

전소민과 은혁은 초등학교 4학년 장기자랑 무대에서 함께했던 룰라의 ‘3!4!’ 댄스를 재현했는데 21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런닝맨’은 오는 12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