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백종원 “음식 장사, 시간 개념 없이 못 한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쳐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쳐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의 백종원이 조리 시간이 긴 참가자를 보며 일침을 가했다.

10일 방송된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볶음 국수를 만드는 참가자 첫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5분 안에 음식을 만들겠다고 했지만 10분이 걸리며 손님들의 불만을 샀다.

이를 보던 백종원은 “미고랭 정도는 미리 삶아 놨어야 하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김성주 또한 “맛도 문제지만 시간도 중요하다”고 거들었다.

백종원은 “음식 장사를 하는 분들이 보통 집에서 혼자 시험 요리를 한다. 그래서 시간에 대한 개념이 거의 없다”고 설명하며 “하다 못해 라면도 네 개, 다섯 개 끓이다 보면 ‘이게 아니구나’하고 느끼게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