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반려 동물 피터·루니와 만남 “내 방 만족도 100%”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워너원 고 : 제로 베이스' 방송 화면 캡쳐

‘워너원 고 : 제로 베이스’ 방송 화면 캡쳐

강다니엘이 ‘워너원 고 : 제로 베이스’에서 키우던 고양이들과 만나 반가움과 놀라움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워너원 고 : 제로 베이스’ 2회에서 워너원 멤버들은 각각 원하는 방을 얻게 됐다.

강다니엘은 사전에 “반려동물이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보고 있으면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들은 고양이 용품과 고양이 사진이 가득한 방을 마련해줬다.

방을 둘러보던 강다니엘은 무언가가 움직인다는 것을 발견하고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다. 바로 그가 부산에서 기르던 고양이들이 있었던 것. 그는 보고 싶은 사람으로 “사람이 아니라 동물이 있다. 키우는 고양이 루니와 피터다”라고 말했던 만큼 반가움을 드러냈다. 고양이들을 확인한 그는 “진짜 우리 집 루니랑 피터다”라며 기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